김해김씨

 

HOME

선원세계도

분파세계도

항열표

각파정보

인물정보

가락정보

보학상식

커뮤니티

 

김해김씨

 

사진기록실

광현? 노바? SSG 개막 선발은 나야… 건강하면, 리그 최고 도전장도 가능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남유지 작성일22-03-29 20:27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21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와 시범경기에서 폰트는 5이닝 동안 67개의 공을 던지며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그간 1군 등판보다는 퓨처스팀(2군) 연습경기에 나서며 컨디션을 조율한 폰트는 첫 1군 시범경기 등판에서도 정상 컨디션을 과시하며 올 시즌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주무기인 빠른 공은 건재했다. 아직 개막까지 열흘 이상이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최고 시속 153㎞, 평균 148㎞를 찍었다. 70구 가까이를 던졌음을 고려하면 스태미너도 뒷받침이 된 편이었다. 여기에 낙차 큰 커브에 슬라이더·포크볼까지 섞으면서 LG 타자들의 헛방망이를 이끌었다. 빠른 포심과 뚝 떨어지는 커브의 조합은 일품이었다. 150㎞의 포심에 대비하다 120㎞대 초반의 커브 궤적을 맞힌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폰트는 리그에서 손에 꼽을 정도로 릴리스포인트가 높은 편이고, 올해 스트라이크존 상단 확대의 직접적인 수혜자로 평가받는다. 폰트도 이런 점을 두고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날 폰트의 경기 내용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구속이 아닌, 경기 운영이었다.

지난해에는 빠른 공을 믿고 삼진을 잡는 피칭을 했다. 잘 되는 날은 쉽게 경기를 풀어나갔지만, 그렇지 않은 날은 상대 타자들의 커트에 고전했다. 파울이 많이 나오고, 그러다보니 투구 수가 늘어나고, 5회가 되면 투구 수 100개에 가까워지는 날이 많았다. 지난해 폰트의 아쉬움은 건강과 바로 이 이닝소화였다.

그러나 이날은 넓어진 존을 염두에 두고 타자의 방망이가 나오기 좋은 코스에 공을 던졌다. 폰트 또한 경기 후 "나의 마인드가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작년에는 모든 상대 타자들을 삼진으로 잡아내기 위한 투구를 하다 보니 투구 수도 자연스럽게 늘어났다"면서 "반대로 올해는 공격적으로 타자와 승부하면서 보다 효율적인 투구 수를 기록하고 싶다"고 했다. 탈삼진이나, 뜬공이나 아웃카운트는 똑같은 하나다.

사실 건강과 이닝소화만 뒷받침된다면 폰트만한 투수도 찾아보기 어렵다. 두 가지 조건이 해결된다면 말 그대로 리그 최고 타이틀에도 도전장을 내밀 만하다. 지난해 세부 지표를 보면 단순한 '설레발'은 아니다.

폰트의 지난해 평균자책점(3.46)은 리그 12위였지만, 피안타율(.211)은 리그 1위였다. 이닝당출루허용수(WHIP)는 고영표(kt·1.04)에 이은 리그 2위(1.09)였다. 분명 충분한 구위는 갖춘 선수고 폰트가 오래 마운드에 서 있을수록 SSG는 이득을 본다. 때로는 짧고 굵게 가서 아쉬웠던 폰트가, 이제는 길고 굵게 갈 준비를 마쳐가고 있다.

기사제공  스포티비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자주묻는 질문

각파정보

인물정보

가락정보

보학상식

photo

 

kimgane

김해김씨를 위한 홈페이지

본 홈페이지는 개인이 만들어 운영하는 홈페이지입니다.

본홈은 가락중앙 종친회에서 출판한 가락왕손 총람을 근거로 제작되엇습니다.

본홈은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홈페이지입니다          ~ 김가네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