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선원세계도

분파세계도

항열표

각파정보

인물정보

가락정보

보학상식

커뮤니티

 

제목 없음

 

김해김씨

k2-2.jpg

 허왕후 책봉

 

시조대왕께서 나라를 세우신지 7년째 되는 가락기원 7년(서기48년) 7월 27일 9간들이 대왕께 조알(朝謁)을 하고 아뢰기를[대왕께서 강림하신 이래 아직 좋은 배필을 구하시지 못하였으니 신들의 딸 중에서 가장 뛰어난 처녀를 간택하여 왕비로 삼으소서]라고 하였다. 그러자 대왕은 조용히 입을 열다. [짐이 이곳에 내려온 것은 하늘의 명령이거니와 짐에게 짝을 지어 왕후를 삼게 하는 것도 역시 하늘이 명할 것인즉 경들은 염려마시오] 그러한 어느날 대왕께서는 드디어 유천간에게 명하여 작은배와 말을 끌고 망산도에 가서 망을 보게 하시고 신귀간에게는 승점(승岾)으로 나아가 기다리도록 이르셨다. 때마침 가락국앞 서남쪽 바다 위에 붉은 빛깔의 돚을 달고 검붉은 빛의 깃발을 휘날리면서 북쪽으로 향해 오는 배 한척이 있었다.

 

망산도의 유천간이 곧 횃불로 신호를 올리자 그 배는 미끄러지듯 내달아와 지금의 경남 창원군 웅동면 용원리에 있는 부인당으로 들어와 정박하였다. 그 일행중에는  공주 (公主) 한 분과 시종 20인이 타고 있었다 신귀간이 승점에서 이 광경을 보고 곧바로 대궐로 달려가 대왕께 아뢰었다. 대왕께서는 매우 흡족히 여기시고 급히 9간들을 보내어 대궐로 모셔오도록 하였다. 이리하여 9간들이 일행을 모시고 대궐로 들려하였으나 공주께서 엄숙히 말씀하시기를 [나와 그대들은 초면인데 어찌 경솔히 따라 가리오]라고 하시었다.

. 유천간이 돌아와 공주의 말씀을 아뢰이니 대왕께서도 옳게 여기시고 유사를 데리고 대궐에서 서남쪽으로 6십리쯤되는 산기슭에 만전(만殿 * 장막으로 친 임금의 임시거처)을 치고 몸소 영접을 하시게 되었다. 공주께서는 별포나루에 배를 대고 육지에 올라 높은 언덕에서 비단치마를 벗어 산신(山神)에게 예물로 바쳤다.  공주를 시종해 온 신하와 노비는 20여명이 되었고 또한 공주께서 가져온 화려한 비단과 의상 그리고 금은 주옥 패물 등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공주께서 점차 대왕이 계신 곳으로 가까이 닥아가자 대왕께서는 친히 나아가 정중히 맞아서 함께 장막궁전으로 드시었다. 시종해온 사람들은 뜰 아래에서  대왕을 뵙고 곧 물러갔다. 대왕께서는 유사에게 명하여 시종내외에게는 방하나씩 주게 하고  그이하 노비들에게는 한방에  5, 6명씩 들게하고는 난초로 만든 마실 것과 혜초로 만든  술을 주고 무늬와 채색이 감도는 자리에서 자게하엿다. 그뿐아니라 비단과 보화까지 주고는 군졸들로 하여금 보호하게 하였다. 그리고 그제서야 대왕과 공주께서는 침전에 드시니 비로서 공주께서는 조용히 말문을 여신다.

 

[저는 아유타국의 공주입니다.  성은 허(許)이고 이름은 황옥(皇玉)이며 나이는 16세입니다. 제가 본국에 있을 때의 일입니다. 금년 5월에 부왕과 모후께서 저를 보고 말씀하시기를{우리가 어젯밤 꿈에 황천상제(皇 天上帝)를 뵈었는데 상제의말씀이 가락국의 임금 수로는 하늘에서 내려 보내어 왕위에 오르게 한 신령스럽고 성스러운 사람이다. 이제 나라를 다스림에 있어 아직 배필을 정하지 못하고 있으니 그대들은 모름지기 공주를 보내어 짝을 짖도록 하라 하시고는 도로 하늘로 올라 가셨단다.  꿈에서 깬 뒤에도 상제의 말씀이 아직까지 귀에 생생하니 너는 곧 부모를 작별하고  그곳으로 떠나거라}라고 하셨답니다. 이리하여 저는 배를 타고 증조(蒸棗*신선이 사는 곳에 있는 좋은 과일)를 갖고 하늘로 가서 반도(蟠桃*이 복숭아는 3천년만에 한번씩 열린다고 전함)를  찾아 이제 모양을 가다듬고 이렇게 감히 용안을 뵙게 되었습니다]

 

대왕 또한 조용히 응답한다. [나는 나면서부터 자못 성스러워 공주가 멀리서 올것을 미리알고 있엇다오. 그래서 신하들이 왕비를 맞으라는 청을 따르지 않았소. 이제 현숙산 공주가 스스로 오셨으니 이 몸은 매우 행복하오] 드디어 대왕과 공주는 혼인을 맺고 함께 두밤을 지낸후 또 하루낮을 지냈다. 그리고는 왕후가 타고 온 배를 돌려보내며 15명의 뱃사공에게 각각 쌀 10석과 비단 30필을 주어 그 노고를 치하했다.

 

8월1일 아침의 일이었다. 대왕과 왕후는 그제서야 신하를 좌우에 거느리시고 수레를 타고 본궁으로 돌아와 두분이 힘을 합하여 정사(政事)를 펴게 됐다.

 

 자료출처 :  가락왕손 총람   

 

시조대왕의 탄강과 건국

허왕후 책봉

두왕자에게 허씨로 사성

허씨/인천이씨는 동본동근

삼국유사 - 가락국기

김수로왕릉

가락정보게시판

 

kimgane

김해김씨를 위한 홈페이지

본 홈페이지는 개인이 만들어 운영하는 홈페이지입니다.

본홈은 가락중앙 종친회에서 출판한 가락왕손 총람을 근거로 제작되엇습니다.

본홈은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홈페이지입니다          ~ 김가네집 ~

 


Warning: Unknown: open(/www/garakkim/public_html/g5/data/session/sess_2f601fbd6ec04236c3523420ade2033b, O_RDWR) failed: Permission denied (13)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www/garakkim/public_html/g5/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